한줄의 글 게시판

어느 늙은 노동자의 죽음 - 조기현

해방글터 4 1,248

 

누가 이들의 쓸쓸한 죽음에 대해 눈물을 흘리까?

손에서 연장을 놓는 순간, 도시 빈민으로 전락하는 일용직

그의 마지막 가는 길
보아 주는 사람도 없이
나이를 먹고 늙어 가는 것이 죄가 되는 세상

또 발견되지 않는 쓸쓸한 죽음

 

------------------------------------

60대 기초생활수급자 미라상태로 발견돼, 숨진지 두달 된 듯


세계일보 | 박태훈 | 입력 2015.12.01. 09:51 | 수정 2015.12.01. 09:54


혼자살던 60대 기초생활수급자가 미라 상태의 시신으로 발견됐다.


경찰 등은 두달 전쯤 고독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1일 대구 달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후 2시쯤 달서구 한 원룸에서 A씨(68)가 숨진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달서구청 사회복지공무원(36)이 발견해 신고했다.


A씨 시신은 수분이 싹 빠져 미라 상태였다.


이날 사회복지공무원은 쌀을 전달하기 위해 A씨 원룸을 찾았으나 연락이 닿지 않자 119구급대원과 함께 창문을 열고 방안으로 들어갔다가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A씨는 10년전 부인과 이혼한 뒤 자녀들과 연락을 끊고 지낸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심장마비 등 원인으로 숨진 것으로 보이고 시신을 유족에게 인계했다"고 했다.


박태훈 기자buckbak@segye.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선남
고생하셨 습니다
해방글터
네. ^^
김영철
산뜻 하구만 잘심어 좋은 열매 가득해야 할것인디
걱정 뿐이네
또 갈고 엎으면서. 씨를 뿌리세
고맙네. 열심히 살아 보세
해방글터
네. ^^
카테고리
반응형 구글광고 등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4 명
  • 오늘 방문자 90 명
  • 어제 방문자 101 명
  • 최대 방문자 2,936 명
  • 전체 방문자 449,790 명
  • 전체 회원수 15 명
  • 전체 게시물 15,809 개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