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줄의 글 게시판

살아가는 일

신경현 0 667

사랑의 본질을 설명할 순 있어도 사랑이 폭발하기까지의 과정을 명쾌하게 설명할 순 없다.살아가는 일도 이와 같을지니 감히 누가 누구에게 돌을 던질것인가.오직 철저하게 깨지고 부서져 본 적 있는 사람만이 살아가는 일의 순서와 방법을 알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카테고리
반응형 구글광고 등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5 명
  • 오늘 방문자 89 명
  • 어제 방문자 101 명
  • 최대 방문자 2,936 명
  • 전체 방문자 449,789 명
  • 전체 회원수 15 명
  • 전체 게시물 15,809 개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