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줄의 글 게시판

신경현 0 562

그러나 얼마나 무거운가,그리고 얼마나 살만한가,그래서 얼마나 살 수 있을까,그리하여 얼마나 고통스러운가,그래도 얼마나 살고 싶었을까,그렇게 얼마나 많은 질문들을 삼키고 삼켜야,그렇게 삶은 완성될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카테고리
반응형 구글광고 등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4 명
  • 오늘 방문자 87 명
  • 어제 방문자 101 명
  • 최대 방문자 2,936 명
  • 전체 방문자 449,787 명
  • 전체 회원수 15 명
  • 전체 게시물 15,809 개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