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가는 이야기

밭 에서

김영철 0 653

 



절정

어제는 친구들이 작은 내 밭 구경을 왔습니다
밭이라야 고작 백여평 되는 작은 밭이지만 감자 마늘 강남콩 고추 상추 뭐 그런 푸성귀이지만 오월답게 푸르게 자란 작물들을 보면서 함께 힐링 했습니다
무엇이든 가꾸는 사람들은 씨앗을 뿌릴때 부터
타인을 생각합니다 어자피 농사는 혼자 다먹을수 없어 심으면서 이웃 친구들을 심는다는 것이지요 부모님께서 고향에서 농사 지을때 객지 아들 딸들에게 보낼것 생각하며 가꾸듯이요 그러니 밭에는  좋은 사람도 싫어하는 사람도 만날수가 있지요, 가물면 가뭄대로 묵묵히 최선을 다해 공평히 자라는 세계, 우리들이 바라는 세상이 작은 밭떼기에서 마주 합니다
잘자란 열무 한단 찾아온 친구들에게 안겨주고 나니 절정의 열무와 절정의 오월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카테고리
반응형 구글광고 등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4 명
  • 오늘 방문자 87 명
  • 어제 방문자 101 명
  • 최대 방문자 2,936 명
  • 전체 방문자 449,787 명
  • 전체 회원수 15 명
  • 전체 게시물 15,809 개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